루캉(陸慷)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중국은 예로부터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켜왔고 미국의 내정과 선거에 간섭할 흥미도 없다”면서 “중국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이유 없는 모독과 비난을 중단하고,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고, 중미 관계를 파괴하는 언행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루 대변인은 “중국은 예로부터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켜왔고 미국의 내정과 선거에 간섭할 흥미도 없다”면서 “중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이용해 미국의 선거에 영향주려고 한다는 미국의 지적과 관련해서는 중미 경제무역 마찰은 미국이 도발했고 중국은 부득이하게 필요한 반응을 했을 뿐이다. 이것은 정당하고 방어적인 반격이다. 중국은 무역전쟁에는 승자가 없다고 여러 번 지적했다. 미국이 갈수록 많은 중국의 대미 수출 상품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하면서 점점 많은 미국의 산업과 지역이 불가피하게 중국의 반제재 조치의 영향을 받게 된다. 이것은 그들이 어느 정당을 지지하는가와 전혀 관계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루 대변인은 “세계에서 어느 나라가 걸핏하면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고 있는지 국제사회는 잘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중국에 대한 이유 없는 모독과 비난을 중단하고, 타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중단하고, 중미 관계를 파괴하는 언행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