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은행의 지난 7일자 소식에 따르면 실물경제 발전을 지원하고 상업은행과 금융시장의 유동성 구조를 최적화하며 금융비용을 낮추고 금융기관이 영세 소기업 및 민간기업, 혁신형 기업에 대한 지원 강도를 계속 확대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중앙은행은 15일부터 대형 상업은행, 주식제 상업은행, 도시 상업은행, 비(非) 현지역 농촌 상업은행, 외자은행의 위안화 지급준비율을 1%포인트 인하하고, 당일(15일) 만기가 도래하는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는 재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중앙은행은 계속해서 건전하고 중성적인 통화정책을 시행하고 대규모 유동성 공급은 하지 않으며 방향성 제어에 집중해 유동성의 합리적인 여유를 유지하고 화폐신용과 사회 융자 규모의 합리적인 성장을 유도함으로써 양질의 발전과 공급측면 구조개혁을 위해 적합한 통화금융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업계 인사는 중앙은행이 올해 들어 네 번째 지준율 인하를 단행했다고 소개했다. 전문가는 “이번 지준율 인하가 통화정책의 전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고 주변시장이 하락할 때 시장의 믿음을 고취시키는 데 유리하게 작용한다”면서 “현재 중국의 국제수지 현황은 전반적으로 균형적이어서 지준율 인하가 위안화 환율에 가치 하락의 압박을 형성하지는 않을 것이다. 통화정책 포트폴리오 도구 조작은 형세 변화와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 수요에 적응할 여지가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