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3일 열린 서울안보대화(SDD)에서 기조연설을 발표하면서 남북 간에 전쟁위험 요소를 근본적으로 해소해 나가기 위해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를 금지하는 문제와 함께 우발적 무력충돌 방지와 안전한 어로활동 보장을 위한 서해 평화수역 설치문제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협의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간 긴장완화는 북측 비핵화를 촉진할 것”이라며 “군사적 긴장이 낮아지면 낮아질수록 핵 없이도 번영할 수 있다는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얻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6, 7월 열린 장성급군사회담 진전과 관련해 정 실장은 “분단과 대결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를 명실상부한 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원칙에 합의하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의 비무장화, 비무장지대 내 경비초소 철수와 공동 유해 발굴 등 구체적 조치들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14일 개소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 “공동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제도화의 획기적인 토대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정 실장은 “지난번 남북 정상의 만남에서는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목표에 대한 확인이 있었다”면서 “이번 만남에서 양 정상은 더 깊이 있고 구체적인 비핵화 방안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