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31개 성 주민 1인당 소비지출 데이터에 따르면 상하이(上海), 베이징(北京), 톈진(天津)이 상위 3위를 차지했다.

그 중, 상반기 상하이 주민 1인당 소비지출은 2만 1321위안으로 1위를 차지하면서 전국에서 유일하게 2만 위안을 넘어섰다.

높은 소비는 높은 수입과 관련한다. 데이터를 보면 상반기 상하이 주민 1인당 가처분소득은 3만 2612위안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