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측 국무위원회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인 첫 정상 회담에서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

북미 정상은 성명에서 새로운 북미 관계를 구축하는 것은 평화와 번영을 바라는 양국민의 염원에 부합하고 양국은 반도의 항구적 안정과 평화 체제 구축에 공동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의 체제안전보장을 약속했고 김 위원장은 ‘반도 완전 비핵화'약속을 재확인했다. 회담 성과를 내실화하기 위해 북미 양국은 고위급 정부 대표단 협상을 열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서명식에서 이번 만남이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은 "매우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며 미북 관계는 과거와는 완전히 다른 국면에 집입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사회는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긍정적 성과를 거두었다며 적극 환영했고 북미정상이 지속적으로 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