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사 14일의 소식에 따르면 당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 정부의 초청을 받은 류허 중공중앙정치국 위원 겸 국무원 부총리는 시진핑 주석의 특사 및 중미 전면적 경제대화의 중국 측 대표 자격으로 15일~19일 미국을 방문할 예정이다”며 “그 때 류 부총리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경제대표단과 양국의 경제무역 문제와 관련해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