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일한 3국 정상은 9일, 4·27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물인 ‘판문점선언’을 지지하고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3국이 공동 노력할 것이라는 내용의 특별성명을 채택했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국 정상은 특별성명을 통해 “일본과 중국의 정상은 4월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에서 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공동 목표로 확인한 문재인 韓 대통령과 김정은 北 국무위원장의 판문점선언을 환영한다”고 밝히면서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 등 관련 당사국들의 추가 노력들이 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해 당사국들의 우려들을 포괄적으로 해결하는데 기여하기를 강력하게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반도 및 동북아에서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우리의 공동 이해이자 책임이라는 점을 재확인하고 이러한 목표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다짐했다.

한국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한국 대통령, 리커창 중국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당일 중일한 정상회의에 참석해 실질적인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반도 등 주변 지역 및 국제 정세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