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의 제재를 받아온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중신통신(ZTE) 사건이 역전된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

지난 1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중국 통신업체 ZTE가 조속히 다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상무부의 제재 정책으로 인해 ZTE의 주요 업무는 거의 마비 상황에 처하게 됐다.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시진평 중국주석과 중국 통신업체 ZTE가 조속히 다시 사업을 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ZTE가) 중국에서 너무나 많은 일자리를 잃었다. 상무부에도 일을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조치를 새로운 라운드에 진입하는 중미 무역협상을 위해 양보 제스처를 취한 것으로 풀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