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언론은 1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하여 13일 법원이 본 사건의 핵심인물인 박 전 대통령의 절친 최순실씨의 1심 선거공판을 연다고 보도했다. 검찰측은 최순실씨에게 징역 25년, 벌금과 추징금을 선고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한국 매체는 본 사건이 박 전 대통령과 긴밀히 연관되어 이 판결이 박 전 대통령의 심리와 선고에 영향이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법원은 3월 말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선고를 내릴 예정이다.

검찰측은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박 전 대통령과의 친분관계를 이용해 정부조직과 민간기업의 기강을 흔들고 국가 정무에 관여했으며, 한국 헌정 사상 최초로 대통령 탄핵사건을 일으킨 주범이라고 말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씨에게 징역 25년, 벌금 1185억원(6억9천만 위안)과 추징금 77억원을 구형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최순실 사건은 당초 1월말에 판결을 하기로 돼 있었으나 법원이 본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선고공판을 2주 미루었다.

구형에 대해 최순실씨는 자신의 죄를 강력 부인하고 사익을 추구한 적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죽음으로 결백을 증명하고 싶다”고 주장했다.

작년 6월 법원은 또 이 사건에 연루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구형했다. 검찰측은 뇌물공여죄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징역 4년, 추징금 70억원(4064억 위안)을 구형해 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