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김여정이 북측 최고 지도자 김정은의 특사 신분으로 10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관계개선을 주요 골자로 하는 친서를 전달하며 문 대통령에 대한 방북 요청을 구두로 전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김여정이 김정은을 대표하여 문재인 대통령이 편한시간에 방북해 줄 것을 요청하며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향후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며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북미 대화와 교류협력이 빠른 시일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쌍방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만들어진 반도평화와 화해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고 남북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촉진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북측 고위급 대표단은 9일 항공기편으로 한국 인천공항에 도착해 당일밤에 거행된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했다. 개막식 전 한국측이 마련한 리셉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단장이 악수를 나누며 서로 안부를 묻고 기념촬영을 했다.

이는 북측이 2014년 고위급관리를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파견한 이후 3년만에 이뤄지는 북측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이다. 북측고위급 대표단은 11일 북측으로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