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터넷발전보고서2017’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서2017’ 청서가 4일 제4차 세계인터넷대회에서 정식으로 발표됐다. 보고서는 2016년 중국 디지털 경제 규모 총량이 22.58조 위안에 달해 전 세계2위로 부상했으며 GDP의 30.3%를 차지하면서 디지털 경제를 대표로 하는 신(新)경제가 활기차게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6월까지, 전 세계 네티즌은 38.9억 명, 인터넷 보급률은 51.7%에 달했다. 그 중, 중국 네티즌 규모는 7.51억 명으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디지털 경제의 발전은 이미 전 세계 주요 대국 및 지역이 글로벌 경쟁력을 다시 제고하는 공동의 선택이 되었다. 현재 전 세계GDP의 22%는 기능과 자본을 포함한 디지털 경제와 긴밀하게 관련돼 있고 중국의 디지털 경제는 GDP의 30%를 차지했다. 인터넷을 필두로 하는 새로운 과학기술과 산업 혁명이 큰 추세를 형성하고 있고 인공 지능 등 신흥 기술은 글로벌 혁신의 새로운 고지가 되었다.

인터넷의 건강한 발전은 각국의 공동 참여와 유효 관리 하에서 이뤄져야 한다. 최근 몇 년 간, 세계 각국은 개인정보 보호, 디지털 무역 규범, 인터넷 내용 관리, 산업 경쟁 질서 규범화, 인터넷 범죄 활동 단속 등을 포함한 각국 국정에 맞는 인터넷 관리 모델을 탐색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인터넷 공간 관리는 이미 다원적이고 다방면의 관리 단계에 들어섰다.

한편 대회는 세계인터넷 발전 지수 지표 시스템과 중국 인터넷 발전 지수 지표 시스템을 발표하면서 처음으로 38개 세계 주요 대국과 신흥 경제체의 인터넷 발전 상황에 대해 종합 평가와 비교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