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미국의 경제무역관계의 발전은 이미 40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본질적으로 보면 상생관계 임에 틀림없다. 만약 양국의 경제무역관계가 단지 중국 측에 이익이 되고 미국 측에 도움이 되지 않으면 미국의 기업가들은 중국에서 다년간 비즈니스를 안 할 것이고 중국 내 비금융분야의 직접투자는 성장세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일 브리핑에서 한 기자는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중국 방문 기간 중, 중국에 있는 미국 기업에 대해 공평한 호혜적 대우를 요구했는데 중국 측은 이를 어떻게 보는가”라고 질문했다.

루 대변인은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이번 중국 방문 기간, 리커창(李克強) 중국 국무총리와 왕양(汪洋) 부총리와 회견했고 중산(鐘山) 상무부부장과 좋은 회담을 가지기도 했다. 로스 장관의 이번 중국 방문은 양국 정상의 공통된 인식을 실현시키고 양국 경제무역 분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연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 준비를 목적으로 한다. 관련 소식은 이미 발표됐으니 검색해서 열람하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 기업들이 실제 중국에서 공평한 대우를 받았는지에 대해 중국 상무부 관련 책임자가 최근에 답변을 했으니 확인하면 될 것이다”면서 “다시 정리하자면 중국과 미국의 경제무역관계의 발전은 이미 40년에 걸쳐 진행됐으며 본질적으로 보면 상생관계 임에 틀림없다. 만약 양국의 경제무역관계가 단지 중국 측에 이익이 되고 미국 측에 도움이 되지 않으면 미국의 기업가들은 중국에서 다년간 비즈니스를 안 할 것이고 중국 내 비금융분야의 직접투자는 성장세를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