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 부장이 베이징에서 이해찬 한국 대통령 특사를 회견했다.

왕 부장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취임 후 ‘일대일로’ 국제협력 정상포럼에 대표를 파견했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제기한 ‘일대일로’ 구상을 지지했으며 또 이해찬 특사를 중국에 보낸 것은 한국 정부가 중한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며 중국은 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또 왕 부장은 “작년에 양국 관계는 좌절을 맛보았다. 우리는 한국 정부가 양국 관계 발전의 걸림돌을 제거해 주길를 바란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문제에 대해서 중국은 원칙과 입장을 전면적으로 천명했으며 한국은 중국 측의 중대하고 합리적인 우려를 잘 처리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특사는 “한중 양국이 서로 중요한 이웃 나라이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은 밀접하며 한중 관계의 발전은 반도 뿐만아니라 동북아 지역 평화와 번영에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한국은 사드 배치가 한중 양국간 왕래 및 상호신뢰에 끼친 피해를 인식하고 있다. 한국은 중국 측의 합리적인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며 관련 문제를 잘 처리하는 방법을 성의 있게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