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한국 청와대는 문재인 신임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의용 청와대 외교안보 TF단장이 당일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매튜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양국 정상의 회담 시기에 대해 조율을 마쳤다고 밝혔다.

한국 내 사드 (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문 대통령은 명확한 반대 의사를 표하지는 않았지만 사드 배치가 한국 국회에서 재차 토론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 취임 후 불과 며칠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사드’ 배치가 전 정부의 적폐라고 지적하면서 새 정부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국회 비준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한미 FTA에 대해 재협상을 요구한 바 있고 지난달에는 양국 FTA 중지까지 제기되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6월 말 양국의 정상회담은 양국 관계 및 동북아 미래와 관련해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