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 특사로 한국 국회의원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8일부터 20일까지 중국을 방문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이 특사는 노무현 정부 때 이미 중국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한 적이 있고, 한국 친노계열의 수장이자 집권여당의 최고위급 원로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방중 기간 중한관계와 관련해 중국과 의견을 교류하고 사드 문제, 반도 관련 업무 등을 중점적으로 다룰 것으로 보인다.

또 특사단 내에는 국회의원, 전 주중 외교관 및 싱크탱크 연구원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