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양국 대표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해 가까운 시일 내에 후속 실무협상을 할 계획이라고 한국 청와대가 지난 10일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북미 대표가 2월17일 시작되는 주에 아시아의 제3국에서 다시 협상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회담의 구체적인 장소와 시간 및 추가 협상과 관련한 다른 세부적인 절차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전화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국 매체는 한미 정상이 전화통화를 통해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6일부터 8일까지 북측을 방문해 북측 대표와 협상을 했다. 회담 후 서울에 온 그는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및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일본 관료들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비건 대표는 10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 대변인은 10일 비건 대표는 북측에서 환대를 받았으며, 북미 협상이 광범위한 범위에서 차질 없이 진척되어 양국이 각자의 입장과 요구사항을 개방적이고 포괄적이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유익한 기회였다고 말했다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말을 전했다.

한국 매체가 9일 비건 대표와 한국 당국자와의 면담 내용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북측과의 협상에서 성과가 있었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회담 추진에 대한 협의는 생산적으로 진행됐으며, 양측은 여러 분야의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했고 다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또 북미정상회담 전까지 일부 난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위터를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번 달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릴 것이라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