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을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열겠다고 신화사가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