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7일~9일 열린 중미 무역문제 차관급 협상에서 중미 양측은 양국 정상의 중요한 공통 인식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공동 관심사인 무역 문제와 구조적 문제에 대해 광범위하고 깊이 있는 세부적인 교류를 가졌다고 가오펑(高峰) 상무부 대변인이 10일 밝혔다. 또 차후 양국 실무팀은 계획대로 협상 업무를 추진할 것이며, 협상 일정과 관련해 양측은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1월7일~9일 중미 양측은 베이징에서 경제무역 문제 차관급 협상을 진행했다. 이번 협상은 예정된 기간보다 하루 연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가오 대변인은 “시간이 길어진 것은 양측이 협상에 임하는 태도가 엄숙하고 진지하고 솔직했다는 것을 설명한다”면서 “(양측) 모두 양국 정상의 중요한 공통 인식을 이행하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체에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구조적 문제와 관련해 협상 과정에서 어떠한 진전이 있는지에 대해 가오 대변인은 “구조적 문제는 이번 협상의 중요한 내용이었다”며 “양측의 협상 과정에서 해당 영역의 진전이 있었고 상호 간의 이해를 증진했으며, 서로 간의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서 기초를 마련했다”고 답했다.

가오 대변인은 차후 협상 일정과 관련해 양측이 긴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