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을 앞두고 사람들이 명절 용품과 수공예품을 만드느라 바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