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지난 8일 제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개최하고 ‘인플루엔자 관련 대북물자 지원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한국 이데일리가 전했다.

지난해 12월28일부터 8일까지 서면으로 진행된 교추협에서는 북측 내 인플루엔자 치료에 필요한 약제 지원 등에 소요되는 경비를 35억600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하는 내용이 안건으로 올랐다. 타미플루 20만 명분 구매비 및 수송비 등이다.

한국 통일부는 “이는 남북이 평양공동선언 및 남북 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감염병의 상호 유입·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합의한 데 따른 것”이라며 “남북은 이 합의의 후속조치를 위해 보건의교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한 치료제 지원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정부는 “금번 치료제 지원을 통해 북측 주민의 보건의료 상황을 개선하고 남북 간 인적 교류 과정에서의 인플루엔자 확산도 방지함으로써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에 기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작년 9월 남북은 ‘9월 평양공동선언’을 체결했고 남북 교류와 협력 강화에 의견을 같이했고 이후 수차례 분과회의를 통해 의료분야의 협력강화를 두고 협상을 전개하고 한국은 북측에 약품지원 등과 관련해 검토를 이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