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중국청년보 사회조사센터는 원쥐안망(問卷網)과 함께 2014명을 대상으로 ‘향후 10년 동안 발전 전망이 가장 좋은 도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위 5개 도시는 각각 상하이(42.9%), 광저우(30.7%), 선전(27.8%), 항저우(25.3%), 베이징(24.6%)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 도시가 뽑힌 이유는 ‘궤도 교통 시대의 중추 도시(46.1%), 매력있는 인재 영입 정책(45.3%), 우량한 취업 환경(42.8%)’ 등이 꼽혔다.

조사 대상자 가운데 54.8%는 동부 지역 발전에 전망이 밝다고 밝혔고 46.8%는 중부 지역을 선택했다. 다음으로 서부(34.6%), 남부(27.6%), 북부(11.3%)가 뒤를 이었다. 도시 등급을 보면, 각각 2선 도시(63.4%), 1선 도시(47.5%), 3·4선 도시(32.8%), 현(縣) ·진(鎭)·농촌(6.2%)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