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에 나서기로 의견을 모은 가운데 남북 대표단이 내년 2월 중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공동개최 의향을 전달할 전망이라고 한국 연합뉴스가 지난 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5일 “내년 1월 초 IOC에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을 전달하려고 했지만 북측 일정이 되지 않았다”면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남북이 2월15일 IOC를 방문해줄 것을 희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 문체부는 북측과 내년 2월 중순 IOC를 방문하는 일정으로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에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북측의 김일국 체육상 외에 남북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도 동행할 전망이다.

앞서 남북은 지난 달 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체육 분과회담을 열고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의향 서신을 IOC에 전달히가로 합의한 바 있다.

보도는 내년 2월 IOC 방문에서는 2020년 도쿄 올림픽 때 남북 단일팀 구성과 개막식 공동 입장 등도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남북은 지난 2월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때 국제종합대회 최초로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단일팀을 구성했고, 8월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카누와 조정, 여자농구 등 3개 종목에 단일팀으로 출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