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통일부는 북미고위급회담이 8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것과 관련해 “그런 계기로 해서 비핵화 등에 있어서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6일 밝혔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통일부 관계자는 “저희는 남북관계와 비핵화, 북미관계 등 선순환 구조 속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차분하고 차질없이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측 노동당 부위원장은 8일 뉴욕에서 만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은 물론 비핵화와 상응조치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편 이 관계자는 현대그룹이 오는 18~19일 금강산에서 금강산 관광 20주년 행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북측도 그런 행사 진행에 대해서 호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구체적으로 방북신청이 들어오면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금강산 관광 20주년 행사와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는 관련이 없고 무관하다”면서 “(재개) 조건이나 여건이 마련됐다고 보긴 어렵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