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 중미 포괄적 경제대화 중국 측 수석대표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오전 스위스 취리히에서 회담을 가졌다.

양측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중·미 정상회담에서 이루어진 합의 이행과 관련해 세계와 양국의 거시경제 및 금융 상황, 글로벌 공동 도전 대응 등에 대해 전문적이고 심층적이며 솔직하고 실무적으로 교류했다. 회담은 충분히 건설적이었던 것으로 평가된다.

양측은 세계 경제 회복이 중요한 시점에 처해 있으며 양국이 거시 정책에 대한 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경제·금융 등 분야의 도전에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측은 거시경제와 금융 분야 협력 관련 문제를 논의하고 지속가능한 금융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며 양자 및 유엔(UN), 주요 20개국(G20),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등 다자 틀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친환경 저탄소 발전 및 경제 전환도 지원을 지속하자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중국은 미국 측의 대(對)중 무역·기술 정책에 우려를 표명하고 그러한 정책이 양국에 주는 영향을 중시할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국 측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올해 적절한 시기에 중국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경제무역팀이 각급에서 지속적으로 소통과 교류를 유지하는 것에 동의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