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가 중국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에서 상영이 재개된 사실과 관련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한국 측과 인문교류 협력을 전개하는 것에 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며 "한국 측이 중국과 함께 양국 인문교류 활성화, 상호 이해와 우호 감정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당일 브리핑에서 한 기자는 "보도에 따르면 중국 심사 당국이 6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 OTT 플랫폼에서 한국 영화 상영 재개를 허용했다"면서 "이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한 정상회담의 결과인가. 또 향후 더 많은 한국 영상 작품들이 중국에서 상영될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자오 대변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일전에 G20 정상회의 기간, 양자회담을 갖고 중한 관계와 양국이 공동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글로벌 또는 지역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해 일련의 중요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다음 단계의 중한 관계 발전의 방향을 제시했다"면서 "중국은 한국 측과 함께 양국 정상의 중요한 공감대를 이행하고, 중한 관계의 심화와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이른바 '한한령'을 시행한 적이 없음을 다시 한번 밝히고 싶다"며 "중국은 한국 측과 인문교류 협력을 전개하는 것에 개방적 태도를 가지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한국 영화와 드라마를 여러 편 들여와 방영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서로가 마주보고 나아가야 한다"면서 "우리는 한국 측이 중국과 함께 양국 인문교류 활성화, 상호 이해와 우호 감정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