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중미 경제 및 무역 관계의 본질은 호혜적 상생"이라며 "미국 측은 이성적인 목소리를 경청하고, 제로섬 사고를 포기하고, 경제, 무역, 과학기술 문제를 정치화, 도구화, 무기화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일 정례브리핑에서 한 기자는 "보도에 따르면 로렌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미국이 중국을 공격하는 것보다 자신의 경제적 우위를 구축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일전에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피넬로피 골드버그 전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등도 미국이 중국을 상대로 한 경제전쟁을 반성해야 한다고 호소한 바가 있다"면서 대변인에게 이와 관련한 논평을 요구했다.

자오 대변인은 "국제사회의 식견 있는 인사들이 중미 관계에 대해 이성적인 목소리를 낸 것은 한 두 번이 아니다"면서 "'화합하면 양측 모두가 이익을 얻고, 싸우면 양측 모두가 상처를 입는다'는 중미 관계 발전의 철칙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고 말했다.

이어 "중미 경제 및 무역 관계의 본질은 호혜적 상생"이라며 "무역전쟁, 과학기술전쟁을 벌이고, 인위적으로 '장벽'을 만들고, 디커플링을 추진하는 것은 시장경제 원칙을 위반하는 것이자 국제무역 규칙을 파괴하는 것으로 남에게 손해를 끼칠 뿐만 아니라 자신도 이익을 얻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미국 측은 이성적인 목소리를 경청하고, 제로섬 사고를 포기하고, 국가안보 개념을 일반화하는 것과 경제, 무역, 과학기술 문제를 정치화, 도구화, 무기화하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미국 측과 함께 노력하여 중미 양국 정상이 발리 회담에서 달성한 공감대를 이행하고, 중미 관계를 다시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 궤도로 되돌리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