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쥔 유엔 주재 중국 대사는 21일(현지시간) 조선반도 문제를 논의하는 안보리 회의에서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방향을 견지하면서 관련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대사는 "현재 반도 정세가 긴박해지고, 대립이 가중되는 등 나선형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중국은 이를 우려하고 있다"며 "중국은 유관 각 측이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방향을 견지하고, 서로 마주보면서 국면이 재차 고조되거나 통제 불능 상태에 이르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선반도 정세의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어느 쪽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으며, 중국은 이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유관 각 측이 반도와 동북아 평화정착이라는 큰 그림에 착안하여 확실한 조치를 취해 정치적 해결에 적극적으로 기여해야 한다. 또 현 상황에서 각 당사자는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고, 긴장을 고조시키고 오판을 초래할 수 있는 어떤 행동도 삼가면서 사태의 악순환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 측은 반도 문제의 오랜 교착상태를 정시하고, 각자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는 데 힘쓰고, 대화와 협상의 올바른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며 "미국은 조선의 합리적인 우려를 정면으로 받아들이고, 하루빨리 대화가 형식이 아닌 현실이 될 수 있도록 능동적이고 성의 있는 조치를 취하고, 현실 가능한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또한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추진하면서 군사 훈련을 중단하고, 대조선 제재 완화에 실질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 대사는 또 "안보리가 반도 문제에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조선에 대해 무조건적으로 비난과 압박만 가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보리 논의는 긴장을 완화시키고, 상황을 조속히 안정시켜 외교적 노력을 위한 여지를 만드는 데 도움이 돼야지, 이를 가로막는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며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에 공동 제출한 조선 관련 결의안 초안은 조선의 인도주의적 상황을 완화하고, 대화와 협상 분위기를 조성하며, 정치적 해결을 추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만큼 각 측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바란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그는 "중국은 반도의 가까운 이웃으로서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비핵화를 실현하며, 반도의 평화체제 구축을 추진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견지해 왔다"면서 "중국은 각 측이 반도 정세의 오랜 교착상태를 정시하고, 평화와 안정의 대국적 관점에서 '쌍궤병행'(비핵화와 평화체제 동시병행)의 사고와 '단계적·동시적' 원칙에 따라 의미 있는 대화를 통해 각자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하고,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추진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 중국은 이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