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중국이 자체 개발한 AG600M이 비행하면서 물을 뿌리고 있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

'쿤룽(鯤龍)'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중국이 자체 개발한 대형 수륙 양용기 AG600M이 후베이(湖北)성 징먼(荊門)시 장허(漳河)공항에서 12t의 물을 길어 올려 뿌리는 시험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