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는 2일(현지시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중국 타이완지역 방문에 대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와 국무부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하고 강한 항의를 표출했다.

친 대사는 "미국 측이 중국의 거듭된 엄정한 교섭과 단호한 반대를 무시하고 펠로시 의장의 타이완 방문을 제멋대로 진행했다"며 "이는 타이완 문제에서 미국 측의 부정적인 움직임을 중대히 격상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는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개 공동성명 규정을 엄중히 위반하고, 중미 관계의 정치적 기초에 심각한 충격을 주고,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심각하게 침해한 것이며,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히 훼손하고, 타이완 독립 분열 세력에 심각하게 잘못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는 성질이 극히 나쁘고 피해가 매우 심각하며 매우 나쁜 영향을 미친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고 항의한다"고 밝혔다.

친 대사는 이어 "중국의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결연히 수호하는 것은 14억 명이 넘는 중국 인민의 확고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민심은 거스를 수 없으며, 불장난을 하면 제가 지른 불에 제가 타 죽는다. 중국의 완전한 통일은 막을 수 없는 역사적 추세이다. 중국 인민을 업신여겨서는 안 된다. 중화민족을 욕되게 해서는 안 된다. 중국의 통일을 방해하거나 막으려는 어떤 시도도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중국은 반드시 단호한 대응과 강력한 반격 조처를 취할 것이며 그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엄중한 후과는 미국 측과 타이완 독립 분열 세력이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