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자가 2일 밭에서 수확한 멍덕딸기를 들어 보이고 있다.

최근 닝샤(寧夏)회족자치구 핑뤄(平羅)현 창칭(常青)촌은 멍덕딸기 수확 시즌을 맞이했다. 창칭촌은 2017년부터 '당지부+합작사+농가' 모델을 채택해 멍덕딸기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다.

최근 닝샤(寧夏)회족자치구 핑뤄(平羅)현 창칭(常青)촌은 멍덕딸기 수확 시즌을 맞이했다. 창칭촌은 2017년부터 '당지부+합작사+농가' 모델을 채택해 멍덕딸기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다.

최근 닝샤(寧夏)회족자치구 핑뤄(平羅)현 창칭(常青)촌은 멍덕딸기 수확 시즌을 맞이했다. 창칭촌은 2017년부터 '당지부+합작사+농가' 모델을 채택해 멍덕딸기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다.

최근 닝샤(寧夏)회족자치구 핑뤄(平羅)현 창칭(常青)촌은 멍덕딸기 수확 시즌을 맞이했다. 창칭촌은 2017년부터 '당지부+합작사+농가' 모델을 채택해 멍덕딸기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