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줴팅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3일 "현재의 고인플레이션 상황에서 미국 측이 대중 추가 관세를 조기에 취소하면 소비자와 기업이 일찌감치 혜택을 볼 것"이라면서 "중미 양측은 경제 무역 협력을 위한 분위기 및 여건 조성을 하고, 글로벌 산업사슬의 공급망 안정을 수호하고, 양국 인민과 세계 인민의 행복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상무부에서 열린 온라인 정례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대중 관세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는 한 기자의 발언에 대해 수 대변인이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유관 발언을 주목했다"며 "중국은 미국 측이 대중 추가 관세 전부를 취소하는 게 중국, 미국, 세계에 도움이 된다고 일관되게 주장해 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