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2일 이임을 앞둔 장하성 주중 한국대사를 접견했다.

왕 부장은 장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장 대사가 재임 기간 중·한 관계 심화를 위해 중요한 기여를 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어 "중국의 주변국 외교에서 한국을 계속 중요한 위치에 둘 것"이라며 "한국 새 정부도 대(對)중국 우호 정책을 계속 견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양국은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 대사는 "중국이 강한 발전 추세를 유지하고, 한·중 우호와 실무 협력도 더 심화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