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동부 시간 6월21일, 미국 세관과 국경보호국이 중국 신장 관련 법안을 근거로 중국 신장 지역에서 생산된 모든 제품을 이른바 '강제 노동' 제품으로 간주해 관련 제품의 수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고 중국 상무부 대변인이 21일 전했다.

이 대변인은 "미국 측은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일방주의, 보호주의, 패권주의를 일삼으며 시장원칙을 심각하게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WTO 규칙을 위반했다"면서 "미국 측의 방법은 전형적인 경제 협박 행위로 중미 양국 기업과 소비자의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세계 산업 사슬의 공급망 안정에 해롭고, 글로벌 인플레이션 완화와 경제 회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중국은 단호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상, 중국 볍률은 '강제 노동'을 명확히 금지하고 있다"며 "신장 각 민족의 노동 및 취업은 완전히 자유롭고 평등하고, 노동 권익은 법에 따라 효과적으로 보장받으며, 생활 수준은 끊임없이 나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2014~2021년 신장 도시 주민의 가처분소득은 2만3000위안에서 3만7600위안으로 증가했다. 농촌 주민의 가처분소득은 약 8700위안에서 1만 5600위안까지 늘어났다. 2020년 말까지 신장에서 306만 명이 넘는 농촌 빈곤 인구가 빈곤에서 탈출, 3666개 빈곤촌이 퇴출, 35개 빈곤현이 빈곤에서 벗어나는 등 절대 빈곤 문제가 역사적으로 해결됐다"며 "현재 신장 면화 재배는 대부분 지역에서 기계화 수준이 98%를 넘어선 만큼 신장에 '강제 노동'이 존재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미국이 '강제 노동'을 이유로 신장 제품을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신장 민중의 노동권과 발전권을 박탈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그는 "미국 측의 진의는 중국 이미지를 먹칠하고, 중국 내정 간섭에 하고, 중국 발전을 억제하고, 신장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려는 것"이라면서 "미국 측은 즉각 정치 조작과 왜곡 공격을 중단하고, 신장 각 민족의 권익 침해를 멈추고, 신장 관련 모든 제재와 탄압 조치를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필요한 행동을 취해 국가 주권, 안보 및 발전 이익을 단호히 수호하고, 신장 각 민족 인민의 합법적 권익을 단호히 지킬 것"이라며 "현재 세계 경제가 고인플레이션, 저성장 국면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미국 측이 세계 산업 사슬의 공급망 안정과 경제회복에 도움이 되는 일을 많이 해 경제 무역 협력을 심화하는 데 여건을 조성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