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수교 30주년 기념 화보' 발간식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한국 서울에서 진행됐다.

당일 발간식에는 싱하이밍 주한 중국 대사, 김한규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 이수성 한국 전 국무총리, 장상 전 국무총리 서리 등이 참석했다.

싱 대사는 축사에서 "중한수교 30년 동안 양국 관계는 하루가 새롭게 발전했고, 우호 협력은 많은 결실을 맺었다"며 "또 양국은 정치적 신뢰를 부단히 심화시켰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나날이 복잡해지는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는 데 광범위한 공동 이익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중한 양국은 옮길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파트너이며, 좋은 중한 관계는 시대의 대세이자 민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한국 측과 함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호혜 상생을 심화하고, 인문 교류를 촉진하면서 양국 관계를 질적으로 향상시키고,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발전을 도모해 양국 인민에게 더 많은 행복을 가져다주고, 지역 발전에 더 많은 이익을 나누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축사에서 이전 세대 양국 정치가들의 한중수교를 위한 노력을 회고하면서 "양국이 지속적으로 상호 존중하고, 공동 발전을 도모하면서 함께 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전 총리는 "한중 양국은 오랜 우호 교류의 전통을 가지고 있다"며 "수교 30년 동안 양국이 정치, 경제, 문화 각 분야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둔 만큼 양국 관계는 향후 더 큰 발전을 이룰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21세기한중교류협회가 발간한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화보'는 양국 수교 이래 양국 교류 역사를 사진을 통해 설명하면서 양국의 우호 교류 역사를 생동감 있게 묘사했다.

이날 발간식에는 김일윤 대한민국 헌정회장, 전 외교부 장관, 전 국방부 장관, 전 법무부 장관 등도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