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가 19일(현지시간) 중국 제약업체 칸시노바이오로직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콘비데시아'(Convidecia)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노팜과 시노백 이후 세 번째 WHO의 긴근 사용 승인을 얻은 중국 코로나19 백신이다.

WHO는 성명에서 "WHO 긴급 사용 승인 절차에 따라 칸시노 코로나19 백신의 품질, 안전성, 효과, 위스크 관리 계획, 방연 적용성 및 현장 생산 상황에 대해 평가를 진행했고 WHO가 소집한 전 세게에서 온 전문가로 조성괸 긴급 사용 목록 기술 자문팀이 해당 백신이 코로나19에 대한 WHO의 보호 기준을 충족하며 백신 사용에 따른 위험에 비해 혜택이 더 크다"고 말했다.

WHO에 따르면 해당 백신의 코로나19 유증상 감염 예방 효능이 64%이고, 중증 예방 효능은 92%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재까지 총 11게 코로나19 백신이 WHO의 긴급 사용 승인을 얻은 가운데 미국은 4개, 중국과 인도 각 3개, 영국 1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