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 '남태평양의 소리' 앱(App)에 따르면 근일, 태평양 공동체(The Pacific Collective)는 최근 핵 문제와 관련해 일본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 가진 회담에서 이르면 내년에 100만 톤이 넘는 방사성 폐기물을 태평양에 방류하는 계획을 재고해 줄 것을 요구하면서 태평양 섬나라 민중의 신변과 환경 안전을 생각해줄 것을 촉구했다.

최근 진행된 하야시 외무상의 피지와 팔라우 방문에서 태평양 민간사회 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태평양 공동체는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추진 중인 128만 톤이 넘는 방사성 폐기물의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태평양 공동체 측은 "우리의 바다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폐기물을 처리하는 무료 처리장이 되서는 안 된다"며 "이는 우리 시대의 가장 큰 핵 재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현재, 태평양 지역서 생활하는 많은 세대는 핵실험의 후폭풍을 겪고 있다"면서 "그들은 대국(미국·영국·프랑스)의 핵실험으로 파괴된 역사적 그늘 아래서 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21년 11월, 도쿄전력이 발표한 방사성영향평가(RIA)의 진실성을 반박하면서 "해당 RIA는 태평양 섬나라 국가 지도자들과 기타 인접국 정부의 우려를 고려하지 않았고, 이들 국가는 일본의 현재 계획에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공동체 측은 "일본 정부가 결정을 내리는 과정에서 단 한 번도 태평양 섬나라 국가 지도자들의 의견을 구한 적이 없다"면서 "태평양 섬나라 국가 지도자들은 육상에 핵폐기물을 저장하는 방안을 비롯한 태평양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모든 대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의 계획은 '남태평양 비핵지대조약'과 핵폐기물 해양 투기 규제 국제협약인 '런던 협약' 등 국제법과 조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단호히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쿄전력과 일본 관련 정부기관은 의도적으로 잘못 계산된 오염 방사성 폐기물의 방출 편의성과 비용을 우선시하고 있다"면서 "환경 및 인류에 미치는 비용의 단기적 그리고 장기적 부담을 행동계획에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태평양 섬나라 민중 및 환경의 건강, 복지, 미래의 안전을 위해 태평양에 핵폐기물을 방류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