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은 13일(현지시간)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서기 겸 국방위원장이 전날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현지 지도를 했다면서 "4월 말부터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 확대돼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천200여명이 완치됐다"고 밝혔다.

또 "지난 12일 하루동안 전국적 범위에서 1만8천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였고, 현재까지 18만7천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 있으며, 6명(그중 BA.2(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