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내각관방장관은 지난 1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지난 28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에게 베를린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의 철거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회담에서 "위안부 소녀상이 계속 설치돼 있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며 "이는 일본의 입장과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일본 언론은 "위안부 소녀상의 철거를 총리가 직접 요구한 것은 이례적"이라면서 "일본 정부 관계자가 '지금까지도 다양한 수준에서 철거를 압박해 왔지만, 총리가 전달하면 강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은 재독 시민사회단체 코리아협의회 주관으로 2020년 9월에 1년 기한으로 베를린시 미테구 모아비트지역 비르켄가에 설치됐다. 소녀상 설치 이후 일본 정부가 여러 통로를 통해 불만과 항의를 표하자 미테구청은 설치 2주 만에 철거 명령을 내렸으나 코리아협의회가 소송을 제기하자 미테구청은 철거 명령을 보류했다. 이후 미테구청은 지난해 9월 구청 도시공간 예술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올해 9월 28일까지 설치기간을 1년 연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