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미 국무부 홈페이지에서 '미국-타이완 관계 사실 리스트'가 수정된 사실에 대해 "타이완 문제와 관련한 정치적 농간은 타이완 해협의 현상을 바꾸려는 시도이며 반드시 불을 지펴 몸을 불사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오 대변인은 "세상에는 오직 하나의 중국만 있고, 타이완은 중국 영토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일부분"이라며 "중화인민공화국 정부는 모든 중국의 유일한 합법 정부다. 이는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공통인식이며 국제관계의 준칙"이라고 말했다.

이어 "역사를 왜곡할 수도, 사실을 부인할 수도, 시비를 왜곡할 수도 없다"면서 "미국 측은 중·미 3개 연합공보에서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 하나의 중국 원칙에 대해 약속했다. 현재 미국 측이 타이완 관계 사실 리스트를 수정하는 것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허무려는 꼼수로서 타이완 문제와 관련한 정치적 농간은 타이완 해협의 현상을 바꾸려는 시도이며 반드시 불을 지펴 몸을 불사를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미국 측은 반드시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개 연합공보 규정, 그리고 타이완 문제에서 중국과 한 정치적 약속을 충실히 지켜야 한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타이완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현실화해야 하고, 또 타이완 문제를 둘러싼 정치적 농간과 타이완을 이용하여 중국을 제재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