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은행(WB)이 11일 발표한 최신 '글로벌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2021년 글로벌 경제 성장을 5.5%, 2022년에는 4.1% 성장을 전망해 앞선 전망치보다 모두 0.2%p씩 하락할 것으로 보았다.

보고서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 경제체별 정책 지원 강도 감소 및 공급라인 병목현상 지속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 회복세가 뚜렷하게 주춤하고, 이 중 신흥시장과 개도국가가 내놓은 전망 역시도 코로나19 전 수준에 비해 대폭 낮아졌다고 발표했다.

또한, 2021년 선진국가 경제 성장을 5%, 2022년에는 3.8% 성장을 전망해 각각 0.4%p, 0.2%p씩 하락하고, 신흥시장과 개도국가의 경우는 2021년엔 6.3%, 2022년에는 4.6% 성장한다고 예측했다. 세계은행은 2021년 미국 경제 성장을 5.6%, 앞선 전망치보다 1.2%p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2022년도는 3.7% 성장, 앞선 전망치보다 0.5%p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2021년 유로존의 경우는 경제 성장 5.2%, 2022년에는 4.2%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고 2021년 중국 경제 성장은 8%, 2022년은 5.1%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글로벌 경제가 다양한 하행 리스크에 직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의 빠른 확산으로 인한 감염 재확산, 인플레이션 기대치 급등,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높은 채무로 인한 금융 압박 등을 포함하고, 또 기후변화의 벌크스톡 가격 파동 심화 가능성이 신흥시장과 개도국가에 도전이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신흥시장과 개도국가 정책 공간이 제한적인 점을 감안할 때, 상기 하행 리스크는 "경제 경착륙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세계은행은 글로벌 각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의 공정한 분배를 가속화하며, 적극적 조치로 최빈국 채무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 기후변화 및 경제체 내부 불평등에 적극 대응해, 성장에 이로운 정책 조치를 마련함으로, 녹색, 끈기 및 포용성을 갖춘 발전을 촉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글로벌 거시경제 불균형이 이미 전례없는 수준에 도달해, 경제체 간 및 경제체 내부 소득 불평등이 커지고, 글로벌 경제 역시도 유례없는 불확실성에 직면했다"며, "국제사회는 공조와 국가 차원의 정책 호응을 확대함으로 글로벌 각국의 선순환 성장을 실현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