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오는 12월 중순, 일본으로 전문가팀을 파견해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방사능 실태, 처리 절차의 안전성 및 환경 영향 등을 점검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 측은 IAEA 전문가팀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과학에 기반한 원칙을 토대로 업무를 수행하고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에 대한 사전, 사중, 사후 전 과정을 독립적으로 평가, 감독, 검증함으로써 방사능 오염수 처리의 절대적 안전을 확보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 측은 모든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과 관련해 충분히 협의하고, 데이터의 정확성과 처리 수단의 효율성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수용하는 등 IAEA에 전면적으로 협조해야 할 것"이라면서 "중국 측은 계속해서 IAEA 전무가팀의 업무 상황을 주시할 것이고 IAEA가 적시에 국제사회 및 이해당사자에게 관련 정보를 공유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처리 문제는 전 세계 해양 생태계와 공중 건강과 관련된 것으로 일본의 사적인 문제가 아니다"라며 "일본 측은 국제사회의 우려을 직시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라는 잘못된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 주변 국가들을 포함한 이해당사자 및 관련 국제기구들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일본 측이 독단적으로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