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산시성 지산현 빈허광장에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식사를 하러 온 구조대원들에게 따뜻한 죽을 갖다 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0월 이래 산시(山西)성에 이례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펀허(汾河) 하류 지산(稷山) 구간에서 구조대가 수해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지산현 빈허(濱河) 광장에 마련된 간이천막에는 200여명의 여성들로 구성된 아줌마 자원봉사대가 일을 하고 있다. 빨간 앞치마를 두른 여성들은 구조대를 위한 따뜻한 식사 준비로 바쁘다. 평균 연령 45세의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홍수가 발생하자 주동적으로 수해 복구 현장으로 달려왔다. 아줌마 부대는 구조대원들이 따뜻한 식사를 하기가 여의치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따뜻한 음식을 만들어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비바람 속에서 정해진 시간 없이 힘들게 수해복구 작업을 하는 구조대원들이 언제라도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아줌마 자원봉사대는 4교대제로 운영하여 하루 평균 약 6000인분의 식사를 제공해 수해 복구 작업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