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중국 여행 플랫폼 셰청(攜程, 시트립)이 발표한 <가을 및 중추절(中秋節) 여행 전망 데이터>에 따르면, 중추절을 앞두고 성(省)별 여행객이 꾸준히 증가했다. 9월 6일 성(省) 간 이동을 하는 여행 주문량이 8월 20일보다 356% 증가했다. 베이징과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중추절 최고의 여행지로 손꼽혔다.

셰청의 데이터에 따르면, 9월 6일까지 중추절 최대 관심 여행지 10위로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항저우(杭州), 청두(成都), 싼야(三亞), 선전, 충칭(重慶), 주하이(珠海), 우한(武漢) 등이 포함됐다. 9월 20일 정식 개장을 발표한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가 베이징 여행붐에 열기를 더했다. 셰청 플랫폼 내 최근 방문 목적지 순위로 베이징이 1위를 지키고 있고, 검색량 또한 다른 도시를 웃돌았다.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의 영향으로 대형 테마파크가 이번 중추절 여행 핫스팟으로 떠올랐다. 이어서 산악, 고진 등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여행이 뒤를 이었다. 9월 6일까지 가장 인기 있는 10대 중추절 관광지는 베이징 유니버셜 스튜디오, 창룽(長隆) 레저타운, 상하이 디즈니랜드, 고궁(故宮), 상하이 하이창(海昌) 오션파크, 윈타이(雲台)산 관광지,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鎮, 고북수진), 청두 자이언트판다 번육연구기지, 푸퉈(普陀)산 관광지, 황산(黃山)산 관광지다.

8월 20일 전후로 상하이, 후베이(湖北), 허난(河南), 저장(浙江) 등지에 성(省) 단위 단체 관광 및 ‘항공권+호텔’ 업무가 재개된다는 내용이 발표됐다. 셰청 연구원은 국내 여행 시장이 8월 하순부터 회복 조짐을 보인다며, 최근 장거리 여행 주문 데이터 모니터링 결과 성(省) 간 여행이 확대되었고, 단기 여행 상품 예약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