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무원신문판공실이 지난 9일 발표한 <국가인권행동계획(2021~2025년)>은 "소수민족, 여성, 아동, 노인, 장애인 등 각종 특정 집단의 권익에 대한 평등한 보장과 특별한 보호 조치를 완비할 것"이라고 명시했다.

계획은 "민족지역자치제도를 견지 및 완비하고, 중화민족공동체 의식을 확고히 하고, 민족지역의 발전 가속화를 지지하고, 각 소수민족의 합법적인 권익을 보장한다"고 밝혔다.

또 계획은 "남녀평등이라는 기본 국책을 관철하여 실행하고 <중국부녀자발전강요(2021-2030년)>를 전면적으로 실시한다"면서 "여성의 발전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여성의 법에 따른 평등한 권리 행사와 경제사회 발전 참여와 발전 성과를 공유할 수 있도록 촉진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동의 권익 개선과 관련해 계획은 "아동 우선 원칙을 견지하고, <중국아동발전강요(2021-2030년)>를 전면적으로 실시하고, 아동의 생존, 발전, 보호와 참여 권리를 보장한다"면서 "아동 발전에 있어 도농 격차, 지역 격차, 집단 격차를 줄여 아동의 건강과 전면적인 발전을 촉진한다"고 강조했다.

노인의 권익 보장과 관련해 계획은 "노인복지 보장, 양로 서비스 체계 완비, 노인가구의 노령화 맞춤형 개조 사업 실시, 노인의 사회적 역할 실현 촉진, 노인의 교통이동에 편리 제공, 노인 맞춤형 스마트 서비스 제공, 노인의 권익에 대한 법적 보장을 강화한다"고 했다.

장애인 권익 보장과 관련해 계획은 "장애인 참여권 보장, 장애인 복지 보장, 장애인 재활 서비스의 질 향상, 특수교육 보장 시스템 완비, 장애인 취업 촉진, 무장애 환경시설 건설 전면 추진, 장애인 스마트 보조기구의 연구개발과 생산을 지원한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