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5·1 노동절’ 연휴 기간, 국내 관광이 강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점쳐진다. 관련 데이터에 따르면 오는 4월30일~5월5일, 전국철도, 민간항공, 도로 이용객 수가 총 2.5억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씨트립은 보고서에서 “올해 ‘5·1 노동절’ 여행객이 2019년 수준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면서 “2억 명 가량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여행 업계는 올해 ‘폭발식 나들이’가 역대 최고로 뜨거운 ‘5·1 노동절’ 황금연휴를 만들 것으로 점치고 있다.

팡쩌첸(方澤茜) 씨트립연구원 산업분석원은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효과적으로 통제되면서 정부 부처는 지속적으로 이동 제한을 완화해 왔다”면서 “다가올 ‘5·1 노동절’ 연휴는 ‘폭발식 나들이’의 전형을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씨트립 데이터에 따르면 ‘5·1 노동절’ 기간, 국내 여행객 70% 이상이 성(省)과 성 사이의 여행을 선택하면서 황금연휴 ‘이동식 여행’이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뤼마마(驢媽媽)는 국내 장거리 여행의 인기가 가장 크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