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7일, 코로나19 백신의 공평성은 국제사회가 직면한 가장 커다란 도덕적 시련이라며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업무는 명백하게 불평등하고, 불공평하다고 지적했다.

당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주최한 코로나19 백신 문제 장관급 공개 화상회의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 헨리에타 포어 유니세프(UNICEF) 총재, 자강 샤파강 국제 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 총재, 버클리 글로벌 백신 연맹 CEO 등이 참석해 발언을 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 상황을 살펴보면 75%가 10개 국가에 집중되어 있고 130여개 국가는 아직 접종을 개시하지도 못했다”며 “충돌과 동요의 영향을 받고 있는 사람들이 또다시 낙오자가 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공동 조성한 코백스(COVAX, 백신 공동 구매 국제 프로젝트)는 현재, 중등 국가 및 저소득 국가에 대한 백신 조달과 운송을 책임지는 유일한 글로벌 공공재”라며 “만약 바이러스가 빈곤지역에서 지속적으로 확산, 변이를 일으킨다면 그 전염성과 치명성이 더욱 가중될 것이고 기존 백신과 치료제의 효과를 장담할 수 없게 되어 결국 부유한 지역에서도 재확산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따라서 코백스에 충분한 자금을 지원해야 할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접종 규모를 더욱 확대하고 전면적이고 충분한 조율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전 세계가 각국의 자원과 능력을 통합한 코백스가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에서 이상적인 여건을 갖추고 있는 주요 20개국이 긴급 임무팀을 구성해 코백스 실천을 위한 자금조달을 조율하고 이행해야 한다”면서 “유엔은 언제든지 관련 업무를 전폭적으로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포어 총재는 “유니세프는 현재 충돌의 영향을 받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접종을 포함해 여러 국가에서 백신 분배와 접종업무를 제정·집행하고 있다”면서 “연말까지 20억 도즈의 백신을 제공받는 목표를 달성할 것이다. 특히 충돌 지역 주민들에게 면역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안보리의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코로나19 실시간 집계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억 1천만 명에 육박하고 240여만 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