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및 서방의 일부 정객들이 이른바 연합성명을 통해 홍콩 경찰 측이 법에 따라 소수의 반중란항(反中亂港) 분자들을 체포한 것과 관련해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면서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공공연히 위반하고, 홍콩 국가보안법을 먹칠하고 모독하며, 노골적으로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한 사실에 대해 중국 외교부 홍콩 주재 특파원 공서 대변인은 지난 10일, 강렬한 비난과 단호한 반대를 표했다.

이 대변인은 “(체포된 반중란한 분자) 53명은 이른바 ‘35+캠페인’과 ‘란차오(攬炒) 10부곡’을 조직·실시하며 노골적으로 홍콩 특구 정부의 업무를 마비시키려고 하는 등 홍콩 국가보안법 제22조가 규정한 국가정권전복죄를 저지른 혐의가 있다. 이들은 미국 및 서방의 일부 정객들이 미화한 이른바 ‘민주활동인사’가 아니라 국가정권전복 혐의를 받고 있고 국가 안보를 심각하게 훼손한 범죄자이다. 어느 누구도 국가 안보를 해칠 권리와 자유도 없고, 법 위에 군림할 권리와 자유도 없다. 홍콩 경찰의 법에 따른 법집행은 바로 절대다수의 준법시민들이 권리와 자유를 더 잘 행사하도록 보호하기 위해서이고 국가 안보, 홍콩 사회의 안정과 시민의 안녕을 보장하기 위함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및 서방의 일부 정객들이 연합해 본국의 빈틈없는 국가 보안과 관련한 입법을 무시하고 거듭해서 홍콩 국가보안법을 공격하는 것은 전형적인 이중잣대이다. 이것은 바로 홍콩 국가보안법이 외부 세력이 반중란항 분자들과 결탁해 홍콩의 안정적인 발전을 파괴하려는 빈틈을 막아주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엄청난 위력을 선보이고 있음을 방증한다. 또한 국내외 반중란항 세력들이 홍콩에서 제멋대로 날뛰며 국가 안보를 해치던 날들은 이제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은 사실로 입증됐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중국은 법치 국가이고 홍콩은 법치 사회이다. 우리는 홍콩 특구 정부가 법에 따라 정책을 시행하고, 홍콩 경찰이 엄정하게 법을 집행하며, ‘일국양제(一國兩制)’가 홍콩 국가보안법의 보호 아래, 안정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단호하게 지지할 것이다. 우리는 미국 및 서방 정객들이 역사와 현실을 잘 인식하고,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잘 지키며,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즉시 멈출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