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는 24일, 영국이 일전에 발표한 ‘홍콩반년보고서’(이하 보고서)를 통해 홍콩 특구와 관련한 최근 몇 가지 사태에 대해 편협한 시각으로 전체를 아우르는 공격과 근거 없는 비난을 쏟아낸 사실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구 정부는 “홍콩의 근래 사건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방침에 도전하는 행위로 그 안에는 반중정서로 가득찬 ‘홍콩독립’과 ‘자결주의’의 요구가 담겨져 있고 사회질서를 훼손하고 홍콩 안정을 해치는 행위와 활동을 초래했다”며 “2019년 하반기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지난날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중 하나였던 홍콩이 계속되는 폭력시위로 포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콩내부 문제에 대한 외부세력의 간섭이 이어지고 있고 자유와 민주의 깃발 아래 자행되는 급진주의자들의 공공연한 불법행위가 미화되고 있다. 이러한 폭력행위는 중국 국가주권과 안전, 발전이익, 그리고 홍콩 특구의 번영과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기 때문에 특구 정부는 해외 정객들이 이들의 폭력을 문제 삼지 않는 행태를 규탄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이같은 배경 아래 전인대 상무위가 6월 30일,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켜 290여만 홍콩시민의 환영을 받았다. 홍콩 국가보안법 공포 및 시행 후 폭력행위는 대폭 줄어들었고 홍콩시민은 법에 의거한 기본권리와 자유를 다시 되찾을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특구 정부는 “국가안전은 중앙의 권한에 속하고 단일체제 국가든 연방체제 국가든 국가안전 입법은 지방정부가 아닌 중앙에서 진행한다”면서 “보고서가 지적한 것과는 반대로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기본법 제23조와도 상충하지 않는다. 홍콩 특구는 여전히 홍콩기본법이 정한 국가안전 보호를 위한 입법을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특구 정부의 입법회 선거 1년 연기 결정에 대해 비난을 퍼붓고 있는데 우리는 영국 정부의 이중잣대에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사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영국 정부도 잉글랜드 지방선거를 1년 뒤로 연기한 사실이 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또 “300만 명이 넘는 유권자들이 한날한시에 600여개의 투표소에서 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공중보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했기에 입법회 선거를 1년 연기하도록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구 정부는 “보고서는 또 일부 입법회 선거 출마자와 일부 재임 중인 입법회 의원에 대해 선거 출마자격 및 의원자격을 취소한 것에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면서 “이는 영국이 홍콩의 공직자, 특히 입법회 의원은 반드시 헌법과 법률규정에 따라 선언을 이행하고 홍콩 특구에 충성하며, 홍콩기본법을 옹호해야 하는 의무를 무시한 처사”라고 밝혔다.

끝으로 특구 정부는 “영국 정부는 준법정신이 강한 홍콩인의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려는 염원을 존중해야 하고 홍콩이 계속해서 일국양제 아래 독특한 지위와 우위에 힘입어 중앙정부의 전폭적 지지 하에 눈부신 발전을 이룰 수 있음을 분명히 이해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