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부는 자국민의 인권을 침해한다’, ‘중국만큼 종교적 자유가 폭압 아래에 놓인 곳은 없다’ 등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5일 “미국은 자신의 인권과 종교적 자유 상황이 열악하면서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타국의 인권 상황을 함부로 비난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정부는 인권 보호와 촉진을 중요시하고 인민 중심의 인권 이념을 신봉하며 법에 따라 중국공민은 각종 권리와 자유를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신중국 수립 71주년, 특히 개혁개방 이후 중국의 인권사업은 놀라운 성과를 거뒀고 유엔인권이사회 제3차 국가별 정례인권검토(UPR) 심의 기간에 120여개 국가는 중국이 인권 방면에서 거둔 커다란 성과를 충분히 인정했고 중국의 발전과 진보가 세계인권사업에 중요한 기여를 했다며 찬사를 보냈다”고 말했다.

중국은 5차례나 유엔인권이사회 회원국으로 이름을 올렸고 하버드대 케네디 스쿨의 애쉬 민주적 거버넌스 및 혁신센터가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중국인의 중국정부에 대한 만족도는 93%를 넘는 것으로 보고됐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의 경우를 보면 인권과 종교적 자유 상황이 열악하다”며 “미국의 인종차별, 폭력적 법 집행, 죄수 학대 등 인권문제는 심각하고 총기 관련 폭력범죄율도 오랫동안 세계 1위를 차지해 왔으며 연평균 수만명이 이로인해 목숨을 잃고 있다. 미국은 2018년 유엔인권이사회를 탈퇴했고 ‘아동권리협약’과 ‘여성차별금지협약’등 중요한 인권 협약을 승인하지 않고 있다. 또한 미국 내 소수민족 후손들의 종교적 상황도 우려를 낳고 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75%의 무슬림들은 미국 사회에서 무슬림에 대한 차별이 심각하다고 답했다. 미국 내 이슬람사원 수는 중국 신장자치구의 이슬람사원의 1/10에도 못미친다. 미국은 도대체 무슨 자격으로 타국의 인권 상황을 함부로 비난하는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그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데올로기적 편견과 정치적 사욕으로 ‘중국 때리기’를 지속하고 있고 심지어 사이비 종교 ‘파룬궁’을 옹호하는 발언까지 서슴치 않고 있다”면서 “그가 최소한의 기본적 사실을 존중하고 각종 중국관련 거짓발언을 그만두길 바라며 그렇지 않으면 결국 미국의 국가 이미지와 국익을 더욱 해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