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209차 유네스코(UNESCO) 집행이사회에서 중국이 인증 신청서를 제출한 후난(湖南) 샹시(湘西) 및 간쑤(甘肅) 장예(張掖) 지질공원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됐다. 이로써 중국의 세계지질공원 수는 세계지질공원(161곳)의 4분의1 규모인 41개로 늘어나 세계 1위를 차지했다.

국가임업과 초원국 관련 책임자는 “중국은 유네스코의 사업 이념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기 위해 2003년부터 세계지질공원을 건립하기 시작했다”면서 “여러 해의 실천과 모색을 거쳐 중국의 세계지질공원은 효율적이고 질적으로 발전하고 있으며 지질 유적과 생태환경 보호, 지방 경제발전과 주민 취업 해결, 과학연구와 지식 보급, 국가 이미지 홍보와 국제 교류 촉진 등의 분야에서 두드러진 효과를 보이며 생태 문명 건설과 중화 문화 전승에 기여했다”고 소개했다.